EXID 하니 과거 성형논란…"학생시절 친구, 책상에 '성형 괴물'" 진짜야?

Mar 18, 2015 heyheycafe 으로부터 'TV 연예 뉴스 매거진' 포럼이 포스트되었습니다.

  1. heyheycafe

    heyheycafe Moderator

    [​IMG]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하니’ [사진 `MBC 블라인드 테스트 180도` 캡처]

    EXID 하니가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에서 놀라운 영어 중국어 수학 실력을 드러내 놀라움을 준 가운데 과거 성형논란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지난 2013년 방송된 MBC '블라인드 테스트 180도'에는 성형미녀와 자연미녀를 구별하는 편이 진행됐다.

    당시 방송에서 EXID 하니는 성형을 의심받는다고 억울함을 호소하며 성형녀와 함께 출연했다. 검사 결과 하니의 높은 코와 갸름한 얼굴, 큰 이목구비는 성형이 아닌 것으로 판명됐다.

    하니는 자연미인인 사실을 밝히려 CT까지 촬영했으며 졸업 사진도 공개했다.

    하니는 "학창시절 친구가 어느날 내가 교실에 못 들어오게 막더라. 나중에 보니 내 책상에 '코에 분필 넣은 거 티난다. 성형 괴물'이라는 등의 말들이 적혀있었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자연미녀같이 자연스러운 아름다움을 뽐내는 성형미녀 또한 등장해 쌍커풀, 코, 지방 이식 사실을 고백해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페이지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