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황금박쥐'가 19년 만에 발견됐다(사진)

Mar 4, 2015 ParkOn 으로부터 'TV 연예 뉴스 매거진' 포럼이 포스트되었습니다.

  1. ParkOn

    ParkOn 멤버

    일명 '황금박쥐'로 불리는 붉은 박쥐가 강원도 원주 치악산 국립공원의 한 폐광에서 19년 만에 발견됐다.

    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달 치악산 국립공원 일대의 동굴 서식지 생물상 조사를 하다 △붉은박쥐 3마리 △토끼박쥐 6마리 △관박쥐 43마리 △관코박쥐 4마리 △큰발윗수염박쥐 2마리 △큰집박쥐 1마리 등 동면 중인 박쥐 59마리를 발견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이자 천연기념물인 붉은박쥐가 치악산에서 발견된 것은 1996년 이후 19년 만이다. 붉은박쥐는 환경오염과 서식지 파괴로 개체 수가 줄어 세계적인 희귀종으로 꼽히고 있다. 습도가 높은 동굴이나 폐광에서 겨울잠을 자며, 선명한 주황색을 띠는 털과 날개막 귀가 특징이다. 10월부터 이듬해 4~5월까지 동면에 들어가며, 5~6월에 새끼 1마리를 낳는다. 여름에는 산이나 숲 속에서 지낸다.

    토끼박쥐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이며, 긴 귀가 특징이라 긴귀박쥐라고도 불린다. 역시 습도가 높은 동굴이나 폐광에서 동면하고 몸의 털은 암갈색 또는 담갈색이다.

    신용석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래와 같이 밝혔다.

    "박쥐류는 하루에 모기를 1천∼3천 마리 잡아먹어 해충박멸에 매우 효과적인 포식자다"

    "인간과 생물이 공존할 수 있는 건강한 국립공원을 만들기 위해 조사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페이지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