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베 어묵 피의자 소식에 ‘이상한 논리로 정당화 시키려는 일베

Feb 16, 2015 heyheycafe 으로부터 'TV 연예 뉴스 매거진' 포럼이 포스트되었습니다.

  1. heyheycafe

    heyheycafe Moderator

    일베 어묵 피의자 소식에 ‘이상한 논리로 정당화 시키려는 일베’

    ‘일베 어묵 피의자’
    구속기소 된 ‘일베 어묵’ 사건의 피의자 김모 씨(20)의 어머니 조모(49)씨가 세월호 유가족과 국민에게 공개 사과했다.
    지난 15일 자신을 ‘일베 어묵’ 사건 피의자 김 씨의 어머니라고 밝힌 조 씨는 언론사를 통해 사과문전달 했다.
    일베 어묵 피의자 어머니는 “유가족분들 그리고 세월호 사고를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시는 수많은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 씨는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는 뜻으로 어묵을 먹고 있는 사진을 일베(일간베스트) 사이트에 올려 세월호 유가족과 일반인 누리꾼 등에게 고발을 당했다.
    김 씨는 당시 단원고 교복 차림으로 오른손으로 일베를 뜻하는 표식을 만들어 일베 사이트에 ‘친구 먹었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더 문제는 이 글을 올린 일베 내에서 아직도 반성의 기미가 보이는 것 같지 않다는 것이다. 밑의 글을 보면 마치 이 논란으로 인해 발생한 문제들이 억울하다는 식이다. 사람들이 몰고간다는 듯 역으로 비난하고 있다.
    일베 어묵 사건 당시도 일베 회원들의 반응은 논란이 될 수밖에 없었다.
     

페이지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