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중병 걸리면 이혼할 가능성 높다

Mar 5, 2015 ParkOn 으로부터 'TV 연예 뉴스 매거진' 포럼이 포스트되었습니다.

  1. ParkOn

    ParkOn 멤버

    아내가 중병에 걸리면 결혼이 파탄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5일(현지시간) 발표됐다.

    미국 보건사회행동학회보 3월호에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내가 중병에 걸리면 건강할 때에 비해 이혼율이 6% 높았다.

    반면에 남편이 중병에 걸릴 경우에는 이혼율에 아무런 변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미국 아이와와주립대학의 아멜리아 캐러터 교수팀이 근 20년간 2천701쌍의 부부를 관찰한 결과를 토대로 한 것이다. 관찰 대상은 부부 가운데 한 사람이 최소 51세 이상일 경우로 한정했다.

    이들 부부의 결혼 관계를 오랜 시일에 걸쳐 추적한 결과 32%가 이혼했고, 24%는 배우자가 사망해 혼자 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캐러커 교수는 질병이 부부 관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경우가 잦으며 그 대부분이 재정적 요인에서 비롯되는 것이라고 밝히면서 질병이 이혼을 촉진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간병의 질도 중요한 요인이라면서 병든 아내들은 대체로 남편의 간병에 덜 만족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남편들, 특히 나이가 많은 남편들은 아내만큼 간병인들에게 친화적이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페이지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