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패치, 클라라-폴라리스 회장 문자 공개…클라라 속옷 사진 보내며 "맛난거 사주세요" 대화내용

Jan 20, 2015 ParkOn 으로부터 'TV 연예 뉴스 매거진' 포럼이 포스트되었습니다.

  1. ParkOn

    ParkOn 멤버

    디스패치, 클라라-폴라리스 회장 주고받은 문자 공개…클라라 속옷 화보 보내고 "맛있는거 사주세요…하트 뿅"

    클라라와 폴라리스 회장이 주고받았던 메시지가 공개됐다.


    19일 연예 전문매체 '디스패치'는 모델 겸 배우 클라라와 일광 폴라리스그룹 이 회장이 나눈 메시지 대화 내용을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앞서 클라라가 "(이 회장의 문자에서)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고 주장했던 것과는 달리 두 사람의 대화는 클라라가 대부분 이끌었다.

    클라라는 대화의 시작 대부분을 "회장님, 굿모닝"이라는 문자로 시작했고, 이 회장은 이에 다정하게 답변하는 식으로 대화를 이어갔다.

    또 클라라는 몸매라인이 드러난 운동중인 사진을 먼저 보내기도 하고, 계약서의 예민한 조항을 애교있는 말투로 빼달라고 부탁해 실제로 이 회장은 그 부분을 삭제해주기도 했다.

    특히 "오늘 언더웨어 촬영을 했다"며 "며칠 굶었다. 맛있는거 사달라"고 먼저 부탁하며 란제리 사진을 보내기도 하고 "알았다"는 이 회장의 말에 "네(하트뿅)" 답을 하기도 했다.

    앞서 보도됐던 "나는 결혼을 했지만 여자 친구가 있다, 너는 다른 연예인들과 다르게 신선하고 설렌다" "할 말이 있다"며 저녁 술자리도 제안했다는 주장과는 다르게 오히려 성적 매력을 어필한 건 클라라였다며 계약 사인 전, 클라라는 타이트한 운동복 사진 등을 보냈고 '저랑 함께 하시면 즐거울거다'며 자신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같은 보도에 이날 오전 클라라 측 관계자는 한 매체를 통해 "방금 디스패치 보도를 통해 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이하 폴라리스) 측이 클라라와의 문자(카톡) 메시지 내용을 공개한 것을 확인했다"며 "이는 폴라리스 측의 일방적인 공개 부분이며, 현재 홍콩에 체류 중이라 미처 확인하지 못했다. 일단 모든 걸 확인한 후에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페이지 공유하기